드로잉

드로잉은

거칠고

무계획적이며

도전적이고

아직 곳곳에 혈흔이 배인 날 것이다.

드로잉은

생각의 내리꽂힘이다.

따라서 누구와도 닮을 수 없는,

가장 자기다운

내면의 진한 울림이요

자신을 세상에 일차적으로 투영시키는

손수건만한 창문이다.

드로잉에는

뭇 생명과 인연들에 대한

무차별적인 사랑이 있고

세상에 대한 분노와 격정, 한숨과 회한을 쓸어담는

따뜻한 humanity가 있으며

삶에 대한 관조와 깊은 통찰이 있다.

2013. 강경구


추천 게시물
최근 게시물
보관
태그 검색
아직 태그가 없습니다.
공식 SNS 페이지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